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미디어

보도자료

[오피니언]국민 생선 명태는 어디로 갔을까?
  • 작성자IEVE
  • 조회수921
  • 등록일2020-04-22
  • 번호125
  • 국민 생선 명태는 어디로 갔을까?

     

    강성후 (사)국제전기차엑스포 사무총장

    요즘 한창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의 어느 방송에서 배우 이태곤이 낚시 시작과 동시에 낚은 것은 자리돔이었다. 그 바다는 제주의 마라도가 아닌 울릉도였다.

    한국인이 즐겨 먹던 국민 생선 명태, 한란성 명태는 왜 우리 어장에서 사라졌을까?

    전문가들은 해양 온난화의 영향으로 동해의 수온이 상승하면서 명태가 살 수 있는 서식지로 이동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실제 우리나라 해역에서는 어떠한 해양 온난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을까?

    한국해양기술원에서는 지난 40년간 주변해역 표층 수온은 약 1.1도가 상승했으며 이는 전 세계 해역 표층 수온 상승 속도의 3배나 높다고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에 의하면 한국 해역의 연간 해수면 상승률은 2.68㎜로 이는 전 세계 평균 2.48㎜보다 34%나 높다고 하며 특히 제주 해역은 전국 평균보다 210%가 높은 5.63㎜로 지난 38년간 해수면이 무려 21㎝나 상승했다고 한다.

    더구나 국립환경과학원은 2100년 한국의 해수면은 37.9㎜에서 무려 99㎝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러한 해양 온난화에 대응해 국제해사기구(IMO)에서는 2011년에 2030년 발주 선박은 2008년 대비 온실가스를 40% 감축하는 목표를 채택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기존 화석연료인 석유나 LNG 천연가스로는 이 목표 달성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전기 또는 수소 연료전지 선박 등 새로운 대안을 찾고 있다.

    그 예로 2018년 노르웨이에서는 세계 최초 저소음 저진동 100% 전기 추진 선박인 ‘피요로드의 미래’(Future of the Fjords)의 운항을 시작했다.

    우리나라도 지난 1월부터 환경친화적 선박 개발 보급 촉진법을 시행하고 있다.

    이 법의 시행으로 ▲5년마다 환경친화적 선박 개발 보급 추진 계획 수립 및 시행 ▲친환경 선박과 기자재 인증제 시행 ▲정부 등 공공기관의 친환경 선박 구매 의무화 ▲외항 화물선에 집중된 친환경 선박 전환 대상을 내항선, 여객선, 어선, 유도선 등으로 확대해 나가게 된다.

    정부에서는 ▲2015년 미국, 영국에 이은 세계 3번째 전기선박 육상 시험소 준공 ▲2030년까지 관공선 140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하는 것을 시작으로 연안 여객선, 어선 등도 전기선박 등 친환경 선박 전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국방 분야에서도 ▲2020년 중반에 배치될 한국형 신의 방패 미니 이지스 6000t급 구축함에 해양 온난화에 대응하는 동시에 함정의 생존성과 전투력 향상을 위해 전기추진체계 적용 ▲2025~2027년 국내 최초로 자체 설계 및 건조하게 될 잠수함 장보고-Ⅲ 배치-Ⅱ에 리튬전지체계를 채택하고 있다.

    도내에서도 300t급 규모의 성산~우도 간 전기 도항선 건조가 추진되고 있다고 한다.

    오는 6월 17일부터 20일까지 ‘전동화 개념을 새롭게 규정하라’를 주제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하는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도 해양수산부를 후원기관으로 섭외해 전동 선박 정책 콘퍼런스 개최도 검토 중이다.

    특히 제주도는 2030년까지 탄소 없는 섬(Carbon Free Island)을 대표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그 결과 지난해 말 기준으로 도내 전기자동차는 1만8128대로 도내 자동차의 5%, 전국 전기자동차의 21%를 차지하는 전기자동차 천국이 됐다.

    이러한 정책 추진을 배경으로 해 추자, 우도 등을 운항하는 도항선, 그리고 어선 등을 배출가스, 미세먼지 없는 전기 선박으로 전환하는 정책을 과감하게 추진해 나가야 한다.

    이는 2030년까지 탄소 없는 섬과 세계 환경수도 정책 목표 달성은 물론 도민과 어민들의 건강 증진과 함께 청정 제주 브랜드의 구체화를 통해 관광과 농축수산업 발전에도 기여함으로써 코로나19 이후 제주경제 경쟁력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

    모름지기 매사는 시대의 흐름을 타고 잘 이용해야 한다. 제주도가 전기자동차 천국에 이어 4면의 바다라는 장점과 연계해 전기선박 보급 선도지구가 되기를 소망한다.

    출처 : 제주일보(http://www.jejuilbo.net)
  • 목록보기